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애플, 탈중국화 속도 올린다…에어팟 등 음향기기 생산 거점도 다변화"

기사승인 2020.05.22  13:24:55

공유
default_news_ad2
애플이 일부 에어팟 프로를 중국이 아닌 베트남에서 생산하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애플의 탈중국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인도에서의 아이폰 생산 비중을 확대할 계획인 가운데 에어팟 프로도 베트남에서도 생산하고 있다. 애플이 개발 중인 오버이어 헤드폰인 '애플 스튜디오'도 베트남에서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인 맥루머스 등은 일부 에어팟 프로가 중국이 아닌 베트남에서 생산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에어팟 프로 뒷면에 '중국에서 조립(Assembled in China)'이 아닌 '베트남에서 조립(Assembled in Vietnam)'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애플은 올 2분기 내에 전체 에어팟 생산량의 약 30%를 베트남에서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약 300~400만대에 이르는 규모다.

당시 에어팟 프로의 생산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이번 보도로 에어팟 프로도 베트남에서 생산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다만 베트남에서 생산되는 에어팟 프로의 규모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에어팟 외에 애플이 현재 개발 중인 오버이어 헤드폰인 애플 스튜디오도 중국뿐 아니라 베트남에서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 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애플은 고어텍과 럭스쉐어와 협력해 베트남에서 생산할 계획이며 늦여름이나 초가을 쯤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그동안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았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생산 거점을 다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인도에서 일부 아이폰을 생산하던 애플은 향후 5년 간 아이폰 생산량의 5분의 1을 중국에서 인도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 인도 정부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