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KT, 코로나 대응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연말까지 무료 제공한다

기사승인 2020.09.18  09:30:53

공유
default_news_ad2
KT가 코로나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방자치단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KT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연말까지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KT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KT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방자치단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KT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연말까지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발신정보알리미'는 KT 유선전화로 다른 휴대전화에 발신할 때 수신자 휴대전화의 통화연결 화면에 미리 설정해 둔 상호나 기관명을 표시해주는 부가서비스다. 수신자 입장에선 저장되지 않은 전화번호도 어디서 걸려온 전화인지 알 수 있으며, 발신자는 소속을 노출함으로써 통화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자체와 보건소 등에서 방역을 위한 역학조사를 위해 밀접접촉자에게 전화를 거는 경우가 많은데, 사람들이 모르는 번호는 잘 받지 않는 사례가 많아 이들 기관에서 업무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KT는 방역과정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전국 482개 지자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발신정보알리미 오피스형'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향후 정식 계약여부와 무관하게 올해 말까지 서비스를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은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방역 대응기관에 무상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