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마포구, 상암동 맛집 70곳 소개 '거슐랭 가이드' 제작

기사승인 2020.09.18  14:30:09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마포구가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만든 상암동 맛집 지도 '거슐랭 가이드'.(마포구 제공)/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마포구는 상암동 구시가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맛집 지도 '거슐랭 가이드'를 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거슐랭 가이드는 상암동 주민들이 자주 찾는 한식·양식·중식·일식·커피숍 등 구시가지 맛집 70곳의 정보를 담은 70페이지의 미니책자다. 총 1000부 제작됐으며 상암동 DMC홍보관 등에 비치된다.

이 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진 동네 상권을 살리고 싶다는 상암동 주민센터 직원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직원들은 상암동에 우량 기업과 미디어, 방송국 등 지역자원이 풍부하다는 점에 착안해 지역 내에 위치한 서울산업진흥원과 손잡고 맛집 가이드북을 만들기로 했다.

거슐랭 가이드라는 이름은 세계 최고 권위의 식당 가이드북인 '미슐랭 가이드'와 서울산업진흥원 앞의 조형물 '거이니지'(거인+사이니지)를 결합해 지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로 상인들이 힘들어 하는 것을 많이 느꼈다"며 "비록 큰 힘은 아니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민관 협력사업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