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카카오페이, 맞춤형 금융 습관 돕는 '버킷리스트' 서비스

기사승인 2020.09.22  12:00:50

공유
default_news_ad2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CPO)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카카오페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자산관리의 시작인 목표금액·기간 설정 등 금융 목표 설정을 돕고 건강한 금융 습관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버킷리스트' 서비스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버킷리스트는 사용자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카카오페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평소 이루고 싶은 목표를 위해 원하는 금액과 주기를 설정하면, 이후 목표 금액이 달성될 때까지 카카오페이가 자동으로 자산을 관리해준다.

일일이 신경 쓰지 않아도 목표금액이 달성될 수 있도록 진행 상태를 체크해 매주 모인 금액, 목표달성 현황 등은 알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빠른 목표 달성을 위해 '잘 모으기 부스터' 기능도 제공한다. 이 기능은 사용자의 주 소비 영역에서 소비가 발생할 때마다 원하는 금액을 적립할 수 있는 것이다. 해당 지출이 발생할 때마다 자동으로 버킷리스트에 설정 금액이 모인다.

버킷리스트는 카카오페이 앱 최신버전(1.10.5) 이상에서 순차 적용된다. 1인당 5개까지 목표를 만들 수 있고 목표당 개별로 카카오페이증권의 계좌가 각각 개설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개설된 버킷리스트 계좌는 전월 실적?한도 없이 매주 연 0.6%(세전)가 지급되며, 필요 시 언제든지 출금·해지 할 수 있다.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은 "버킷리스트는 자산관리의 시작은 종잣돈(Seed Money)모으기지만, 꾸준히 돈 모으기를 어려워하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라며 "작은 목표가 달성되는 과정에서 성취감을 얻은 사용자들이 지속적으로 카카오페이 안에서 자산관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카카오페이는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아 단계적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지난해 5월 통합조회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 3월 자산관리 서비스를 출시했고, 5월에는 금융리포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부사장은 "3C(Combine·Customize·Connect) 중심으로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나아갈 것 "이라며 "버킷리스트를 통해 돈 모으는 습관을 만들 수 있고 전 국민이 모두 건강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자 비전"이라고 했다.

 

 

 

(카카오페이 제공)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