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일회용품 줄이기부터 기부까지...시중은행 ‘친환경 마케팅'이 대세

기사승인 2020.10.15  09:00:15

공유
default_news_ad2

- 시중은행의 사회적 책임 이행 물결 이어져

최근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경영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친환경 경영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민은행의 'KB 그린 웨이브' 친환경 캠페인/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지난 6월부터 고객과 함께하는 ‘KB 그린 웨이브(Green Wave)’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종이사용 줄이기, 전기사용 줄이기, 일회용품 줄이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우선 ‘종이통장 미발행 이벤트’를 통해 계좌 신규 시 통장을 발행하지 않은 고객과 종이통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경품을 지급했다.

또한 은행 임직원들은 전자보고 및 화상회의를 통한 일하는 방식 혁신으로 전년 대비 25% 복사용지 사용량을 줄였으며, 적정 실내온도를 유지하고 불필요한 조명을 꺼두는 등 전기사용을 줄였다.

최근에는 이 같은 실천으로 절감된 비용 1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해피빈을 통해 태풍이 지나간 바다의 쓰레기를 치우고 저소득가정 아이들에게 따뜻한 외투를 전달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종이통장 미발행 이벤트는 고객 참여도가 높아 추가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9월 '적도원칙'에 가입했다./신한은행

신한은행의 경우 금융기관의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국내은행 최초로 ‘적도원칙(Equator Principles)’에 가입했다.

적도원칙은 대규모 개발사업이 환경 훼손이나 해당 지역 인권 침해와 같은 환경 및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경우 해당 프로젝트에 자금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금융회사의 자발적인 행동협약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적도원칙 가입으로 신규 거래 진행 시 환경·사회영향평가 실시 등 절차에 번거로움이 있을 수 있으나 향후 환경·사회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지구는 우리(WORI)가 지킨다' 캠페인/우리은행

우리은행도 사내 친환경 문화를 확산하고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인 ‘지구는 우리(WOORI)가 지킨다’ 캠페인을 통해 에너지 절약과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재래시장 에코백 기부 등의 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은행뿐 아니라 그룹 차원에서 매주 수요일을 일회용품이 없는 ‘우리 그린데이(Green-day)’로 지정해 본점 내 일회용 컵 반입을 제한하고 있다.

류민수 기자 su970320@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