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위안부 피해자 삶 다룬 만화 ‘풀’, 미국 하비상(Harvey Awards)수상

기사승인 2020.10.12  17:00:48

공유
default_news_ad2
김금숙 작가 '풀'이미지 © 뉴스1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은 미국 하비상 최고의 국제도서 부문에 김금숙 작가의 만화 '풀'이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만화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하비상(Harvey Awards)은 미국의 만화가이자 편집자인 하비 커츠먼(Harvey Kurtzman)의 이름에서 따온 상이다. 김금숙 작가의 '풀'은 최고의 국제도서(Best International Book) 부문에 선정됐다.

김금숙 작가의 '풀'은 인권을 유린당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살아있는 증언을 바탕으로, 비극적 역사 속에서도 평화 운동가이자 인권 운동가로서 삶에 대한 강인한 의지를 가진 한 여성의 삶을 그려낸 작품이다.

김금숙 작가는 "이옥선 할머니와 성노예로 살아야했던 다른 여성들은 많은 위험을 감수하고 자신이 겪은 끔찍한 일을 세상에 공개했다"며 "그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풀'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6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탄생했으며, '2016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최우수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일본어, 아랍어, 포르투갈어 등 총 12개 언어로 해외 각국에 출간돼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밖에도 '풀'은 2020년 이탈리아 트레비소 코믹북 페스티벌에서 최고의 해외 책 후보작에 선정됐다.

또 2019년에는 미국 뉴욕타임스 최고의 만화, 영국 가디언지 최고의 그래픽노블,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 특별상에 선정되는 등 다양한 수상경력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김금숙 작가 © 뉴스1 DB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