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드디어 베일 벗었다"…스타벅스, 배달 서비스 시범 운영

기사승인 2020.11.19  08:50:43

공유
default_news_ad2
스타벅스 배달서비스(스타벅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배달 서비스에 시동을 걸었다. 연내 서울 시내 지점 두 곳을 테스트 매장으로 운영해 본격적인 사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오는 27일부터 역삼이마트점을 딜리버리 테스트 매장으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스타벅스 역삼이마트점은 매장 이용과 포장이 가능했던 기존 매장들과는 다르게 배달만 가능한 딜리버리 시범 매장으로 운영한다. 약 30평 규모의 매장에는 별도의 고객 체류 공간 없이 오직 라이더 전용 출입문·라이더 대기 공간·음료 제조 및 푸드 보관 공간으로만 이용한다.

매장 바리스타들은 방문고객 응대 없이 제품 제조와 포장 서비스만 실시하며, 품질 관리와 신속한 배달 서비스에 집중할 예정이다.

주문은 스타벅스 모바일 앱으로만 가능하다. 매장 반경 약 1.5㎞ 내에서 주문할 경우 배달이 가능하다. 최소 주문은 1만5000원부터 가능하며 배달료는 3000원이다. 기존의 스타벅스 카드 결제를 통한 별 적립 혜택도 유지된다.

배달은 배달대행 스타트업 '바로고'를 통해 진행한다. 매장에 주문이 접수되면, 바리스타는 라이더의 매장 도착 예상 시간을 기반으로 주문받은 음료를 제조한다. 제품은 밀봉과 포장 과정을 거쳐 라이더가 제품을 픽업하고 출발 시에는 고객에게도 배송시작 알람이 전송된다.

12월 중순에는 서울 강남구에 있는 '스탈릿대치점'도 배달 테스트 매장으로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배달 서비스 두 곳의 매장에서 서비스 피드백을 경청할 예정이다.

백지웅 스타벅스 신사업 담당은 "베타테스트 성격의 운영으로 코로나 19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고객의 수요를 맞추고, 배달에 대한 다양한 데이터와 경험을 축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별화한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