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3

얼굴 없는 나눔천사 '대구 키다리 아저씨' 10년 익명 기부 마무리

기사승인 2020.12.23  15:00:53

공유
default_news_ad2
해마다 이맘 때쯤 거액의 불우이웃 성금을 쾌척하는 익명의 나눔천사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자신과 한 '10년 익명 기부' 약속을 지키며 마지막 익명 기부금 5000여만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뉴스1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이번으로 익명 기부를 그만 둘까 합니다. 저와의 약속 십년이 되었군요. 우리 이웃이 좀 더 나은 생활과 함께 하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해마다 이맘 때쯤 거액의 불우이웃 성금을 쾌척하는 익명의 나눔천사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자신과 한 '10년 익명 기부' 약속을 지키며 마지막 기부금을 내놨다.

그는 2012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연말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와 거액을 전달했지만 자신이 누군지는 끝내 밝히지 않았다.

23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전날 키다리 아저씨가 모금회에 전화를 걸어 "시간이 되면 함께 저녁식사를 하자"고 청했다.

골목 한 식당에 부인과 함께 나타난 그는 모금회 직원에게 5000여만원짜리 수표와 메모지가 든 봉투를 건넸다.

자필로 쓴 메모에서 키다리 아저씨는 "이번으로 익명 기부는 그만둘까 합니다. 저와의 약속 십년이 되었군요. 우리 이웃이 좀 더 나은 생활과 함께하는 사회가 되길 바라면서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많은 분(키다리)들이 참여해 주시길 바랍니다"는 바람을 전했다.

키다리 아저씨는 모금회 직원들과 식사를 하며 나눔을 실천하게 된 사연을 이야기했다.

그는 경북에서 태어나 1960년대 학업을 위해 대구로 왔지만, 아버지를 잃고 일찍 가장이 돼 생업을 위해 직장을 다녔다.

결혼 후 단칸방에서 가정을 꾸리고 근검절약하는 생활을 하면서도 수익의 3분의 1을 소외된 이웃과 나누는 것을 잊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회사를 경영하며 위기를 겪을 때마다 기부 중단을 권유하는 직원이 있었지만, 그는 처음부터 수익 일부분을 떼어놓고 '이 돈은 내 돈이 아니다'는 생각으로 나눔을 이어왔다고 한다.

키다리 아저씨는 2012년 1월 처음 대구모금회를 찾아 익명으로 1억원을 전달하면서 '10년 동안 익명 기부'를 마음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018년까지 매년 12월이면 어김없이 1억2000여만원씩을 모금회에 전했다.

지난해 12월에는 2000여만원을 전달했다. 당시 메모에는 "나누다 보니 적어서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키다리 아저씨는 올해 5000여만원을 끝으로 익명 기부를 마무리했다. 지금까지 10차례에 걸쳐 기부한 성금은 10억3500여만원에 이른다.

부인은 "첫번째와 두번째 기부할 때는 남편이 '키다리 아저씨'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며 "어느날 신문에 난 필체를 보고 남편임을 짐작해 물어서 알게 됐다"고 했다.

키다리 아저씨는 마지막 익명 기부를 하며 "나 혼자만의 노력으로 세상을 바꿀 수는 없다. 앞으로 더 많은 키다리 아저씨가 탄생해 함께 하는 사회가 됐으면 한다"는 말을 남겼다.

이희정 대구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오랜 시간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준 키다리 아저씨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성금을 기부자의 뜻에 따라 꼭 필요한 곳에 늦지 않게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기업가 정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